게시판

COPYRIGHTⓒ
2018 Global-Insurance Dental.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최신보험뉴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의하면 각종 재난에 위기감을 느낀 보험사들이 기후변화 연구에 팔을 걷어붙이며 가격 조정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별 자연재해를 기후변화와 연결할 수는 없지만 전체적인 경향은 기후변화와 재난의 연관성을 보여준다고 과학자들은 진단하는데 대형 재난이 일상이 되는 시대가 온 것입니다.

특히 보험업계에서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강수량의 증가로 세계적 재보험사 스위스리의 대기 재난 전문가 마를라 슈바르츠는 온도가 오르면서 허리케인이 점점 더 많은 강우를 유발하고 있다며 2017년 미국 텍사스에 최대 1,539㎜ 비를 뿌리고 휴스턴을 물에 잠기게 만든 허리케인 하비를 예로 들었습니다.
독일의 뮤닉리 역시 21세기 들어 중/남부 유럽에 대형 우박이 자주 쏟아지며 역사상 전례 없는 피해가 발생했다고 진단했으며 스위스리 등은 강수량이 급증한 최근 25년간의 기록을 토대로 재난 위험 진단 모델을 재편성했습니다.

물론 당장 보험료가 급등하고 있는 것은 아니며 아직까지 보험업계는 경쟁이 치열하고, 재산보험이나 재보험은 대부분 1년 계약이기 때문에 장기추세가 반영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